메뉴바로가기

본문 내용으로 바로가기 서브메뉴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HOME > 유방센터 > 유방암 치유

유방암 치유

분홍빛으로병원의  유방센터는 각 종 유방질환에 대한 정의와 치료방법등을 알려드리며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제공해드립니다.
탈모

탈  모

 

항암제 치료를 받으면서 환자들이 가장 예민해 하는 것중 하나는 머리카락이 빠지는 것이다. “유방암이군요.” 라고 이야기하면 유방이 없어진다는 사실보다 항암제 치료를 해야하고 머리카락도 빠지겠네요.” 라는 말을 먼저 하는 사람도 많다. 사람들은 자기가 암환자라는 것을 다른 사람에게 알리기 싫어한다. 그런 말을 하는 것은 아마도 듬성듬성난 머리카락을 암환자라는 것을 알려주는 낙인(?)으로 여기기 때문인 것 같다.

 

1. 모든 사람이 머리카락이 빠지는 것은 아니다.

모발 세포는 분열이 빠르기 때문에 항암제에 의해 쉽게 파괴가 된다. 머리카락은 부분적으로 빠질 수도 있고, 완전 탈모가 생길 수도 있다. 탈모는 사용하는 약제와 치료 기간에 따라 예측이 가능하기도 하다. 아드리아마이신을 쓰는 경우에는 거의 항상 머리가 빠지고 흔히 치료를 시작하자마자 나타난다. 반면에 CMF의 경우에는 탈모는 가끔 생길 뿐이고 한꺼번에 머리카락이 다 빠지는 것도 아니다. 탈모는 보통 치료를 시작하고나서 1주일내에 시작된다.

 

2. 머리카락이 빠지기 전에

아침에 일어났는데 베개에 머리카락이 빠져있거나, 샤워를 하다가 또는 빗질을 하다가 빠지는 머리카락을 보면 대부분의 환자는 큰 충격을 받는다. (물론 사놓고도 안 쓰는 사람도 있지만) 항암제 치료를 시작하기 전에 미리 가발을 사 두는 것도 좋다. 미리 준비가 되지 않은 사람에서는 심리적으로 어려운 경우가 생길 수도 있다. 또한 머리카락이 빠지기 전에는 원래 자신의 머리결과 비슷한 가발을 고를 수 있다. 머리카락이 적으면 보기 싫으니까 미리 머리를 모두 밀어 버리는 사람도 있다. 이런 경우에는 대신 모자나 스카프로 멋을 내면 된다. 머리카락뿐만아니라 음모, 눈썹, 속눈썹, 팔다리의 털도 빠진다. 그러나 이런 것들도 미용적으로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연필로 눈썹을 그려 넣으면 된다.

 

3. 항암제 주사를 맞는 동안에

머리카락으로 가는 혈액의 양을 줄이면 항암제가 적게 도달되어 모근세포가 덜 손상된다. 항암제를 맞는 동안에 얼음물이 든 머리 덮개-아마츄어 권투 선수들이 머리를 보호하기 위해 쓰는 헤드기어와 비슷하게 생겼다-를 쓰고 있으면 혈관이 수축되어 항암제가 적게 도달되어 머리카락이 빠지는 것을 줄일 수 있다.

 

4. 빠진 머리카락은 다시 난다.

머리카락이 빠지더라도 영구적으로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 빠진 머리카락은 시간은 걸리지만 다시 난다. 치료가 끝나고나서 보통 3주후에 나기 시작하고 1달에 1cm 정도 자란다. 머리카락이 다시 나더라도 머리결이 달라지는 경우가 있다. 빳빳한 직모였다가 곱습머리가 된다던지 곱슬머리가 직모가 되기도 한다. 머리카락의 색깔이 변하기도 한다.

 

 

항암제 치료 동안의 머리카락 관리

 

- 솔이 부드러운 빗을 사용하고 빗질은 자주 하지 마라.

- 빠진 머리카락은 잘 빗질해서 털어버려라

- 머리는 짧게 자르고 정리하기 쉽게 하라. 미리 머리를 모두 밀어도 좋다.

- 정기적으로 머리를 감고 샴푸는 부드러운 것을 사용하고 수분이 잘 유지되도록 하라.

- 헤어드라이어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고, 사용할 때는 약하게해서 사용하라.

- 퍼머나 염색은 치료가 다 끝난 후에 하라.

- 식사를 잘하고 영양 상태를 좋게 하라.

 

항암제를 맞으면 머리카락이 빠질거라고 의사선생님이 이야기하더군요. 주사를 맞고 2주후 부터 머리카락이 빠지더군요. 그러나 저는 이걸 미리 알았기 때문에 미리 가발을 사두었어요. 참 편해요

항암제 주사를 맞으면 머리카락이 빠진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나는 미리 머리카락을 짧게 잘랐어요.”

머리를 빗으면 머리카락이 듬성듬성 빠지더군요. 그러나, 머리카락이 한꺼번에 빠지지는 않았어요. 매일 매일 조금씩 빠졌어요. 매일 매일 그것을 지켜보는 것은 피곤한 일이었어요. 그래서 머리를 빡빡 밀어버렸어요. 그리고는 가발을 몇 개 샀어요. 스카프나 모자를 쓰는 것보다 훨씬 보기 좋았어요. 그러나 집에 있을 때는 가발을 벗어 버렸어요. 그게 훨씬 편했어요. 속눈썹도 빠지고 눈썹도 빠지더군요. 그러나 그것들도 나중에는 다시 나요.”

 

이전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이전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1  다음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다음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검색폼
진료안내 진료예약 온라인상담 시설안내 찾아오시는길 건강검진절차
상단으로